직원의 '마스크 요청'에"뇌가 없냐?"극대노…계산대에 오줌 싸고 튀어

CTV뉴스 캡쳐
CTV뉴스 캡쳐

캐나다의 한 가게를 방문한 남성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 지적받자 직원에게 막말을 한 것으로도 모자라 계산대에서 바지를 벗고 오줌을 싸는 돌발행동을 저질러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31일(현지시간) 캐나다 CTV뉴스 등에 따르면 지난 27일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주의 한 아이스크림 및 패스트푸드(즉석음식) 체인점을 찾은 한 남성과 여성 직원 사이에서 언쟁이 벌어졌다.


당시 가게에 방문했던 한 손님이 유포한 동영상을 보면 이 남성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가게로 들어와 음식을 주문했다. 이에 직원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손님에게는 음식을 팔 수 없다"고 말하자 남성은 "넌 뇌가 없느냐"며 "마스크가 왜 필요하냐"고 불같은 화를 냈다. 남성은 분노를 참지 못하고 바지를 내렸다.

CTV뉴스 캡쳐
CTV뉴스 캡쳐

그는 응대했던 여성 직원을 비롯해 직원이 보는 앞에서 계산대에 대고 오줌테러를 자행했다. 이에 여성 직원은 "가게에서 바로 나가라"고 말했다. 남성은 직원들을 향해 "망할 사이코패스"라고 욕설을 남기곤 유유히 가게를 빠져나갔다.

도시 밴쿠버로 잘 알려진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주는 현재 일부 주민들을 대상으로만 실내 공공장소의 마스크 착용을 면제해주고 있다. 대상자는 ▶만 12세 미만 어린이 △스스로 마스크를 벗을 수 없는 사람 ▶청각장애인과 의사소통이 필요한 사람 ▶신체·인지·정신적 장애가 있는 사람에게만 적용된다.

이 남성이 면제대상에 포함되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 수사당국은 현재 영상 게시자에게 원본을 요청, 영상을 토대로 해당 남성을 추적 중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2일 0시 기준 )

  • 대구 70
  • 경북 106
  • 전국 5,26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