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추석 때 고견 듣겠다" 대선 출마 초읽기

"野 도덕성 앞설 수 없다면 필패" 尹 정조준…국민의힘 표 분산 우려 확산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6일 "추석 연휴 기간 내내 더 좋은 대한민국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할지에 대해 당원과 국민 여러분의 고견을 충분히 듣고 수렴하는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라고 밝혀 대선 출마를 시사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제가 하고자 하는 정치는 문제해결의 정치이고 그것은 실용과 책임의 정치"라며 대한민국이 풀어나가야 할 과제로 ▷교육·노동·연금 3대 개혁 ▷국민의 안전 ▷미래성장 동력 창출 ▷동북아 안정 및 대한민국 안보 등 4가지를 제시하면서 사실상 출사표를 던졌다.

그는 "19일은 제가 만 9년 전 정치에 입문한 날이며, 10년차로 접어드는 날"이라며 "저에 대한 과분한 기대에도 불구하고 저의 부족함으로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라는 국민적 명령에 부응하지 못했다. 거듭 국민께 송구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더 좋은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제 초심과 각오는 10년차가 된 지금 이 순간에도 전혀 변하지 않았음을 이 자리에서 확실하게 말씀 드린다"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현 정부는 무능과 위선, 그리고 내로남불로 일관하며 대한민국 역사상 최초로 국가적 업적을 하나도 남기지 못한 건국 이래 최악의 정부"라고 비판했다.

이어 "야권이 현 정권의 국정실패에 대한 반사이익에만 기댄다면, 새로운 희망을 찾는 다수의 중도층으로부터 외면 받을 것"이라며 "야당이 해야 할 일은 국민께 수권능력 있는 대안세력으로서 유능함을 증명하고, 낡은 담론과 부실한 콘텐츠가 흘러넘치는 사상 최악의 저질 대선의 수렁에서 빠져나와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야당의 무기는 도덕성이어야 한다"며 "도덕성 경쟁에서조차 앞설 수 없다면 야권은 필패"라고 주장했다. '고발 사주' 의혹에 휩싸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를 겨냥하면서 자신이 정권교체의 최적임자임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안 대표의 "세계 속에서 생존하기 위해서는 문제 해결사의 리더십이 필요하다"는 언급에서도 대권 도전의 의지가 읽힌다.

그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단일화에 유보적인데 독자 출마 후 완주할 생각인가'라는 질문에 "선거 공학적인 시나리오 대해 벌써 생각한다는 것 자체가 너무 낙관적인 게 아닌가"라며 "객관적 지표가 야권에 매우 위기상황인데도 야권에서 대선 판도를 너무 낙관적으로 보는 것 같다"고 일침을 날렸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의원직 사퇴로 공석이 된 서울 종로 출마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가장 중요한 건 대선 아닌가"라고 일축했고,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와의 연대설에 대해선 "나와 생각의 방향이 뜻이 같은 분이면 어떤 분이든 함께 만나 이야기할 준비가 돼 있다"고 언급, 대권 도전을 기정사실화했다.

국민의힘은 안 대표의 출마 선언이 가시화됨에 따라 김 부총리의 재3지대 세력화에 이어 범야권의 표를 분산시키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2
  • 경북 16
  • 전국 1,1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