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세월호가 아냐 XX아" 막말 휘문고 교사, 3개월 정직 중징계

서울 휘문고 교사 A씨가 자신의 SNS에 올린 글. A씨 페이스북 캡처
서울 휘문고 교사 A씨가 자신의 SNS에 올린 글. A씨 페이스북 캡처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에게 막말과 욕설을 한 혐의로 약식기소된 교사 A씨가 정직 3개월의 중징계를 받았다.

16일 교육계에 따르면 서울 휘문고등학교는 지난 14일 징계위원회를 열어 교사 A씨 징계를 결정했다. 해당 징계안은 학교 이사회까지 통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6월 휘문고 교사 A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천안함 함장이란 XX가 XXX를 나대고 XX이야", "천안함이 무슨 벼슬이냐", "천안함은 세월호가 아냐 XX아" 등 욕설이 담긴 글을 올렸다.

이후 최 전 함장이 법정대응 의사를 밝히는 등 논란이 커지자 A씨는 게시글을 삭제했다. 이어 "앞에서 뵈었으면 하지도 못했을 말을 인터넷 공간이라고 생각 없이 써댄 행위를 반성한다"며 사과문을 올리기도 했다.

하지만 최 전 함장은 "선처는 없다"며 정모씨를 서울 수서경찰서에 고소했고, 경찰은 지난달 23일 A씨를 모욕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송치했다. 검찰은 지난 14일 A씨를 약식기소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2
  • 경북 16
  • 전국 1,1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