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수홍' 비판에 입 연 홍준표…"반문만으로 정권교체 못한다"

홍준표, 조국. 연합뉴스
홍준표, 조국.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에 대한 검찰 수사를 두고 '과잉 수사'였다는 소신을 밝힌 국민의힘 대선 주자 홍준표 의원이 '조국수홍'(조국수호+홍준표)이라는 비판에 직면하자 "반문만으로는 정권교체가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17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대선은 우리편만 투표하는 것이 아니고 상대편, 중도층, 호남도 모두 투표한다"며 "본선도 고려해서 경선을 치룰 수 밖에 없다는 점을 양지해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당에 26년 있으면서 대여투쟁의 선봉장으로 달갑지 않은 저격수 소리 들어 가면서 까지 당을 위해 동분서주했다"며 "그러나 지금은 모든 국민을 감싸 안아야 하는 대통령 후보"라는 자신의 입장을 재차 피력했다.

이어 홍 의원은 자신의 발언을 비판한 당내 경쟁자들을 겨냥해 "대여투쟁 한번 해 보지도 않고 숨어서 이미지 정치에만 안주 하던 분들이 당내 경선에서 당원들 표 얻어 보겠다고 대여 최고의 전사였던 저를 공격하는 것은 참 어이 없는 일"이라고도 지적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SNS에서 "이들 일가의 불법·특권·반칙·위선 때문에 온 국민이, 특히 청년들이 분노와 좌절에 빠졌는데 과잉수사라니요"라고 반문한 바 있다.

하태경 의원은 YTN 라디오에 출연해 "마치 검사를 공격하기 위해 도둑놈이랑 손잡는 것과 똑같다"고, 원희룡 캠프는 논평을 통해 "누가 봐도 역선택을 받기 위한 '민주당 표 구걸'에 불과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홍 의원은 전날 TV조선 주관 토론회에서 "조국 수사가 잘못됐냐"는 하태경 의원에 질문에 "과잉수사였다"라는 생각을 밝히며 "조국 편을 드는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진 전 교수는 전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홍준표 후보가 (과잉수사 발언을 한 것은) 민주당 지지층의 역선택을 유도하기 위해 던진 발언이라고 본다"고 해석했다.

진 전 교수는 "그 귀한 말씀은 수사가 한참 진행 중일 때 하셨어야지, 그럼 최소한 진정성을 인정받을 수는 있었을 것"이라며 "이 판 자체가 그 사건 때문에 열린 거나 다름없는데 크게 잘못 판단하신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는 "윤석열 잘 한다고 파이팅 외치시던 분이…조국 사태 당시 홍준표의 수사철학은 이랬다"며 홍 후보가 윤석열 검찰총장의 조국 수사에 대해서 칭찬한 과거 기사를 공유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2
  • 경북 16
  • 전국 1,1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