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산부석에 붙은 '페미니즘 OUT!' 스티커…"배려 강요하지 마라"

트위터 캡처
트위터 캡처

지하철 임산부석에 '페미니즘 아웃!'(OUT)이라는 임산부석을 반대한다는 취지의 스티커가 등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5일 한 트위터 이용자는 "이런 나라에 살고 있다니"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올렸다. 서울지하철에서 찍은 것으로 보이는 사진에는 임산부석 안내 문구 위에 '페미니즘 OUT!'이라고 크게 쓰인 스티커가 붙어져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해당 스티커에는 "임산부 있으면 비켜주면 될 거 아냐? 근데 나는 노인, 장애인한테 양보하고 싶거든? 배려도 강요돼야 하나? 심지어 누구한테 배려해야 하는지까지 강요당해야 해? 이건 실질적으로 '여성전용석'을 만들어서 성별갈등 부채질하는 페미니즘 좌석임을 이제 모든 시민이 알고 있어! 민주페미당, 너네 정신 못 차리지?"라는 내용이 적혀 있다.

해당 트윗은 약 2만건이 리트윗되며 인기 게시물이 되고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배려있는 세상에서 살고 싶다" "어떻게 임산부 배려석을 페미니즘이라 인식할 수 있는건가" "애를 낳으라고 하는 사회에서 임신한 사람들이 이런 소리를 들어야하나"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를 본 트위터 이용자들은 "비켜주면 된다고? 너희가 안 비켜주잖아", "정말 이렇게까지 하지 말아요", "애를 그렇게 낳으라고 하면서 정작 임신한 사람들은 이딴 소리를 듣고 살아야 함?", "배려할 사람 본인이 고르고 싶다고?" 등 격양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2015년 도입된 지하철 내 임산부석은 실효성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일부 이용객들이 '임산부가 오면 비켜주겠다'며 자리에 앉아 다른 시민들과 시비르 빚어지는가 하면, 2018년에는 이번 사태와 비슷한 스티커가 낙서가 발견되기도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2
  • 경북 16
  • 전국 1,1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