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월스트리트저널, 文대통령 “북한 뭘 하든 원조한다"

2018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산책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사진 연합뉴스
2018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산책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사진 연합뉴스

미국의 한 매체가 사설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정책을 비판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5일(현지시간) 'The North Korea Nuclear Temptation(북한의 핵 유혹)'이라는 사설을 게재했다.

해당 사설은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 도발에 관한 배경과 한-미 정부를 향한 대응 전략이 담겼다.

WSJ은 "북한이 미국과의 새로운 협상을 시도하기 위해 탄도 미사일 발사로 추가적인 도발을 벌일 것"이라며 "북한이 대미 협상·도발 전술로 '나쁜 행동 후 과장된 위협'→'비난 수위를 낮추고 대화에 합의'→'양보를 얻고 이전 상태로 되돌아가기'를 반복하는 '예측 가능한 협상 전략'을 이어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행정부에게 "북한의 핵 포기가 선행되지 않은 상태에서 미국이 협상에 나선다면 실패한 역사가 되풀이 될 뿐"이라며 "김씨 일가가 핵무기 포기를 결정한다면 협상의 문을 열고 그 전까지는 제재와 군사적 억지를 유지하는 게 나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특히 WSJ는 퇴임을 앞둔 문대통령에게 "북한 김정은이 무슨 짓을 하든 상관없이 '인도적 원조'를 추진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는 한은 그 어떠한 원조도 평양 엘리트층의 혜택과 김씨 왕조만을 강화할 뿐"이라며 "북한의 구체적이고 검증 가능한 양보 없이는 인도적인 지원을 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2
  • 경북 16
  • 전국 1,1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