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양성입니다"…'음성' 판정 265명에 잘못 통보한 보건소

16일 오전 서울 송파구 올림픽 공원에 설치된 송파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진료소에 의료 관계자가 PCR 검사를 시행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 없음. 연합뉴스
16일 오전 서울 송파구 올림픽 공원에 설치된 송파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진료소에 의료 관계자가 PCR 검사를 시행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 없음. 연합뉴스

경기 양평군 보건소가 코로나19 음성 판정자 200여명에게 양성 통보 문자를 잘못 발송해 메시지를 받은 사람들이 가슴을 쓸어내렸다.

17일 양평군보건소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40분쯤 PCR(유전자 증폭)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은 265명에게 '코로나19 양성' 판정이라는 안내 문자가 전송됐다. 문자에는 역학조사를 위해 추후 연락드릴 예정이라는 내용도 함께 담겨 있었다.

곧바로 검사 결과가 음성임을 알리는 정정 문자가 전송됐으나, 보건소에는 검사 결과에 대해 확인하려는 시민들의 문의가 이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양평군보건소 측이 양성 판정을 받은 1명에게 보내야 할 문자 메시지를 실수로 265명에게 잘못 보낸 것으로 파악됐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2
  • 경북 16
  • 전국 1,1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