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조국수洪' 역풍…野 주자들 "민주당 표 구걸"(종합)

홍준표 "반문만으로 정권교체 못한다" 해명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16일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자 1차 방송토론회에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16일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자 1차 방송토론회에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주자 중 한 명인 홍준표 예비후보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에 대한 검찰 수사를 '과잉 수사'로 규정하자 당내 주자들이 파상공세를 퍼붓고 있다.

유승민 예비후보는 17일 오전 국회에서 이준석 대표와 면담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홍 후보 발언에 대해 "1가구 1범죄 이렇게 딱 잘라서 그 이상은 수사나 구속도 안 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한 가족 전체를 구속하면 가계가 어려워지는 문제가 있어서 법이 관용을 베푸는 것은 알고 있다"면서도 "조 전 장관의 경우에는 그런 관례나 관용을 베풀 상황이 아니다"고 말했다.

유 후보는 전날에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홍 후보님, 이건 아니다"며 "조국 부부가 범법자인데 '1가구 1범죄만 처벌해도 된다'는 식의 생각은 대체 그 근거가 무엇인지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가 안 된다"고 직격했다. 홍 후보가 같은 날 TV토론회에서 "조국 일가에 대해 검찰이 과잉수사를 했다. 조국이 사내답게 '내가 다 책임지겠다'고 했으면 가족들은 고생 안 해도 됐을 것"이라고 말한 것을 꼬집은 것이다.

최재형 예비후보도 이날 라디오에서 홍 후보 문제 발언을 "실언"으로 평가하며 "가족 중에 대표자만 구속한다 이런 논리는 적어도 조국 사건에 적용할 것은 아니다"고 했다. 원희룡 예비후보 측 박기녕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누가 봐도 역선택을 받기 위한 '민주당 표 구걸'"이라며 "아무리 대통령 욕심이 난다 하더라도 전형적인 기회주의자적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하태경 예비후보 역시 라디오에 출연해 "홍 후보의 답변을 듣고 심장이 부들부들 떨렸다"며 "경쟁자를 공격하기 위해 공정의 가치마저 버린 것으로, 국민에게 무릎 꿇고 사죄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런 가운데 야권 지지자 사이에서 '조국수홍'(조국수호+홍준표)이라는 패러디물까지 등장하자 홍 후보는 "반문만으로는 정권교체가 되지 않는다"며 본선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전략이라는 해명을 내놨다.

그는 SNS에 쓴 글에서 "대선은 우리 편만 투표하는 것이 아니고 상대편, 중도층, 호남도 모두 투표한다"며 "본선도 고려해서 경선을 치를 수밖에 없다는 점을 양지해달라"고 했다. 이어 그는 "우리 당에 26년 있으면서 대여투쟁 선봉장으로 달갑지 않은 저격수 소리 들어 가면서까지 당을 위해 동분서주했다"며 "그러나 지금은 모든 국민을 감싸 안아야 하는 대통령 후보"라는 뜻을 피력했다.

이 같은 해명은 '과잉 수사' 발언에 대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해석과도 어느 정도 일치한다. 다만 진 전 교수는 전날 SNS 글에서 "홍준표 후보가 민주당 지지층의 역선택을 유도하기 위해 던진 발언이라고 본다"면서도 "그 귀한 말씀은 수사가 한참 진행 중일 때 하셨어야지, 그럼 최소한 진정성을 인정받을 수는 있었을 것"이라고 비꼬았다.

진 전 교수는 또 "이 판 자체가 그 사건 때문에 열린 거나 다름없는데 크게 잘못 판단하신 것 같다"며 홍 후보가 윤석열 예비후보의 검찰총장 시절 조 전 장관 일가 수사를 칭찬한 과거 기사를 올리기도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2
  • 경북 16
  • 전국 1,1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