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을지로위 "소상공인 대출 연장, 영업제한 보상금도"

"당 지도부와 정부에 자영업 고사 막을 4대 대책 건의" 주장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가 최근 전국가맹점주협의회와 간담회를 열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가 최근 전국가맹점주협의회와 간담회를 열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는 17일 정부와 여당에 소상공인 영업제한에 따른 보상금 등 자영업자 대책을 건의했다.

을지로위는 이날 성명서을 내고 "당 지도부와 정부에 자영업 고사를 막기 위한 4대 대책을 건의한다"면서 "소상공인들의 대출 만기 연장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영업제한 등에 따른 손실보상금에 대해 "업체 규모와 행정조치 기간에 비례해 보상금을 책정해야 한다. 선보상 후정산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위드 코로나' 전환에 대해선 "현재의 거리두기 방침이 종료되는 내달 3일 이후부터 조금씩 단계적으로 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밖에 지역사랑상품권 예산 증액을 요구하며 "국회 심의 과정에서 반드시 20조 이상 발행을 목표로 정부의 지원예산을 확충해야 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2
  • 경북 16
  • 전국 1,1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