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방' 때문에 90kg 쪘다...263만 구독자 거느린 유튜버 근황

유튜버 니코카도 아보카도(본명 니콜라스 페리,28)의 2016년 모습(좌)과 현재 모습(우). 사진 Nikocado Avocado 유튜브 영상 캡처
유튜버 니코카도 아보카도(본명 니콜라스 페리,28)의 2016년 모습(좌)과 현재 모습(우). 사진 Nikocado Avocado 유튜브 영상 캡처

한 끼로 엄청난 양의 음식을 먹는 일명 '익스트림 먹방' 콘텐츠로 263만명의 구독자를 거느린 우크라이나 출신 니코카도 아보카도(본명 니콜라스 페리·28)가 최근 나빠진 건강상태를 보여 팬들의 걱정을 사고 있다.

지난 1일 영국 매체 더 선 등 외신들은 니코카도가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활동 전후의 달라진 모습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고 전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그는 "내가 먹방을 처음 시작했을 때 몸무게가 68~72kg이었는데 지금은 154kg으로 두 배 넘게 늘었다"며 90kg 가까이 살이 찐 사실을 밝혔다.

이와 함께 공개한 과거 사진에서는 현재와 다른 날씬한 모습을 보이고 있었다.

매체에 따르면 그는 유튜버로 활동하기 전 음악가를 꿈꾸던 채식주의자였으나 지난 2016년부터 많은 양의 패스트푸드를 먹는 영상을 올리기 시작했다. 이후 그는 수십 만에서 수백 만 건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먹방 유튜버로서의 입지를 다졌다.

그러나 그는 현재 급격히 불어난 체중으로 호흡 이상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방송 도중 숨을 가쁘게 몰아쉬거나 먹는 것을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였으며, 최근에는 침대에서 산소호흡기를 착용한 채 먹방을 진행하기도 했다.

이에 팬들은 "그의 변화를 보는 건 정말 무서운 일이다" "건강이 걱정된다" 라며 우려하는 한편, "여전히 매력적이다" "달라질 수 있다"는 응원의 메시지도 함께 보냈다.

그럼에도 니코카도는 당분간 먹방을 중단할 생각이 없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영상에서 "사람들이 내게 '그렇게 먹는 것은 건강에 해롭다'거나 '넌 곧 죽을거야'라고 말하지만 나는 몇 년간 이 먹방을 더 할 것"이라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4일 0시 기준 )

  • 대구 90
  • 경북 90
  • 전국 5,35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