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에서 14세 제자와 성관계 즐긴 여교사…학생 핸드폰엔 나체사진이

14살 된 제자와의 성관계로 지난 4일(현지시각) 체포된 브리트니 로페즈 머레이. 사진 New York Post 트위터 캡처
14살 된 제자와의 성관계로 지난 4일(현지시각) 체포된 브리트니 로페즈 머레이. 사진 New York Post 트위터 캡처

미국의 한 30대 여교사가 자신의 차에서 10대 제자와 수차례 성관계를 가진 혐의로 체포됐다.

5일(현지시각) 뉴욕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 있는 하이알레아 중학교 교사 브리트니 로페즈 머레이(31)는 지난 8월 14살 된 제자에게 자신의 감정을 고백하는 문자를 보내면서 학생과의 관계를 시작했다.

이후 머레이는 가끔 해당 학생의 농구 연습을 기다렸다 데리러 갔고 머레이의 차 안에서 그들은 몇 차례의 성관계를 가진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서로 얼마나 관계를 즐겼는지"에 대한 문자도 주고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문자들 때문에 이들의 관계는 결국 탄로나게 됐다. 학생의 누나가 그들이 주고 받은 문자와 사진을 발견하게 된 것. 학생의 아버지가 아들의 핸드폰에서 머레이 나체 사진을 발견하기도 했다.

학생 부모의 신고를 받은 머레이는 지난 4일 미성년자와의 성행위 혐의 등으로 경찰에 체포됐다.

한편, 해당 중학교에서 4년 간 근무했던 머레이는 2017년에는 "올해의 신인 교사"로 선정되기도 했다고 매체들은 전했다.

이에 하이알레아 중학교 측은 머레이의 해고를 전하면서 "유감스러운 일이다"라는 입장을 발표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4일 0시 기준 )

  • 대구 90
  • 경북 90
  • 전국 5,35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