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 'K 배우 의혹' 인정…"사려깊지 못한 행동으로 상처, 사과드린다"(전문)

"직접 만나 사과하고 싶었으나 그 시간 기다리고 있다…응원해 준 분들께도 실망시켜 죄송"

갯마을 차차차에 출연중인 김선호.

연애 당시 낙태를 종용한 '대세 배우 K씨'로 지목돼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배우 김선호가 의혹 제기 나흘 만에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김선호는 20일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입장문을 내가 "입장이 늦어지게 된 점 진심으로 죄송합하다. 얼마 전 제 이름이 거론된 기사가 나가고 처음으로 겪는 두려움에 이제야 글을 남기게 됐다"고 말했다.

김선호는 "그 분과 좋은 감정으로 만났다. 그 과정에서 저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 분에게 상처를 줬다"며 "그 분과 직접 만나서 사과를 먼저 하고 싶었으나 지금은 제대로 된 사과를 전하지 못하고 그 시간을 기다리고 있다. 우선 이 글을 통해서라도 그 분께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고 했다.

그는 자신의 팬들과 드라마 등 작품 관계자들에게도 사과를 이어갔다.

김선호는 "저를 끝까지 믿고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도 실망감을 드려서 죄송하다. 항상 응원해 주시는 분들이 있었기에 김선호라는 배우로 설 수 있었는데 그 점을 잊고 있었다"면서 "부족한 저로 인해 작품에 함께 한 많은 분들과 모든 관계자분들께 폐를 끼쳐 죄송하다. 상처받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다"며 "두서없는 글이 많은 분들의 마음에 온전히 닿지 않을 걸 알지만, 이렇게나마 진심을 전한다. 정말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날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도 "김선호 배우의 개인사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 이번 일로 인해 실망과 피해를 드린 많은 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이번 논란은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한다'라는 글이 게시되며 시작됐다. 작성자 A씨는 자신이 K 배우의 전 여자친구라며 "K 배우가 낙태를 강요하고, 혼인을 빙자했다"고 주장했다.

글에서는 K 배우의 실명을 언급하지 않았으나 누리꾼과 유튜버 이진호 등이 '대세 배우 K는 김선호'라는 주장을 내놓으며 김선호가 그 의혹의 중심에 올랐다.

이후 방송계와 유통·광고업계는 김선호를 재빠르게 지우는 모습이다. 그가 광고 모델로 활동해온 도미노피자, 스킨케어 브랜드 라로슈포제, 11번가 등이 김선호 광고 영상과 사진을 삭제하거나 비공개로 전환했다.

김선호는 내년 개봉 예정인 로맨틱코미디 영화 '2시의 데이트'를 비롯해 박훈정 감독의 '슬픈 열대', 반려동물 소재의 옴니버스 영화 '도그 데이즈'에 캐스팅된 상태다.

한편, 김선호가 현 소속사와 지난 9월 계약이 만료됐다는 보도에 대해 소속사는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 배우 김선호 공식 입장 전문

김선호입니다. 입장이 늦어지게 된 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얼마 전 제 이름이 거론된 기사가 나가고 처음으로 겪는 두려움에 이제야 글을 남기게 되었습니다.

저는 그분과 좋은 감정으로 만났습니다. 그 과정에서 저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에게 상처를 주었습니다.

그분과 직접 만나서 사과를 먼저 하고 싶었으나 지금은 제대로 된 사과를 전하지 못하고 그 시간을 기다리고 있는 중입니다. 우선 이 글을 통해서라도 그분께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습니다.

저를 끝까지 믿고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도 실망감을 드려서 죄송합니다. 항상 응원해 주시는 분들이 있었기에 김선호라는 배우로 설 수 있었는데 그 점을 잊고 있었습니다.

부족한 저로 인해 작품에 함께 한 많은 분들과 모든 관계자분들께 폐를 끼쳐서 죄송합니다. 상처받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습니다.

두서없는 글이 많은 분들의 마음에 온전히 닿지 않을 걸 알지만, 이렇게나마 진심을 전합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 솔트 엔터테인먼트 공식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솔트 엔터테인먼트입니다. 김선호 배우의 개인사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이번 일로 인해 실망과 피해를 드린 많은 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2일 0시 기준 )

  • 대구 70
  • 경북 106
  • 전국 5,26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