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살에 엄마 됐다"...45년 만에 첫 아이 낳은 인도 여성

70세의 나이로 첫 아이를 얻은 지분벤 라바리와 남편 몰드하리(75) 모습. 사진 jam press 캡처
70세의 나이로 첫 아이를 얻은 지분벤 라바리와 남편 몰드하리(75) 모습. 사진 jam press 캡처

인도에서 한 70세 여성이 결혼 45년 만에 첫 아이를 출산했다고 주장해 주목을 받고 있다.

18일(현지시각) 영국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인도 구자라트의 한 작은 마을에 살고 있는 지분벤 라바리(70)와 남편 몰드하리(75)는 최근 결혼 45년 만에 첫 아들을 얻었다.

라바리는 "수십 년 동안 아기를 갖기 위해 노력했지만 성공하지 못했다"면서 "시험관 시술을 통해 아기를 가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 나이를 증명할 수 있는 신분증은 없지만 나는 70세"라며 "세계 최고령 엄마 중 한 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 폐경을 겪은 라바리는 체외수정을 통해 임신을 해야 했다. 또 고령의 나이 탓에 자연분만이 어려워 제왕절개 수술을 통해 아들을 출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주치의인 나레쉬 바누살리는 "자신이 본 가장 희귀한 사건 중 하나"라며 "이 부부가 처음 우리 병원에 왔을 때 이렇게 나이가 많으면 아이를 가질 수 없다고 말했지만 그들은 계속해서 (아이를 갖겠다고) 주장했다"고 말했다.

매체는 "대부분의 여성들이 40대 후반에서 50대 초반 사이 폐경을 겪기 때문에 70대에 자연임신을 할 가능성이 없다"면서도 "비록 난소가 없더라도 정상적인 자궁만 있다면 모든 연령대의 여성이 의학적 도움을 받아 임신할 수 있다"는 미국생식의학회(ASRM)의 의견을 전했다.

한편, 인도에서는 60~70세의 여성이 체외수정을 통해 아이를 낳은 사례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19년 9월에는 만가얌마 야라마티라는 이름의 여성이 74세의 나이로 쌍둥이 딸을 출산해 세계 최고령 여성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그러나 현재까지 기네스북에 공식 등재된 세계 최고령 엄마 나이는 2006년 12월 남자 쌍둥이를 출산한 66세 여성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4일 0시 기준 )

  • 대구 90
  • 경북 90
  • 전국 5,35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