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이재명으론 힘들어…이낙연 지지층 내게 오고 있다"

"이낙연 대전 선대위원장, 민주당 버리고 우리 캠프 왔다"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가 19일 충남 천안시 동남구 원성동 국민의힘 충남도당을 찾아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가 19일 충남 천안시 동남구 원성동 국민의힘 충남도당을 찾아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23일 "민주당 이낙연 전 후보측 지지층이 홍준표로 오고 있다"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지난주 이낙연 후보의 대전 선대위원장께서 민주당을 버리고 우리 캠프로 왔다"며 "품행제로 이재명 후보로는 대한민국을 다시 재건하기 힘들다는 판단을 했다고들 한다"고 밝혔다.

이낙연 후보 대전 선대위원장 출신 인사로, 홍 후보 캠프의 대전 선대위 고문을 맡았다고 캠프 측은 전했다.

앞서 홍 의원은 전날에도 "홍준표 캠프는 열린캠프, 해불양수(海不讓水·바다는 어떠한 물도 사양하지 않는다는 뜻) 캠프다. 정권교체의 뜻만 같다면 진영을 상관하지 않고, 어느 캠프에 속했던지 묻지 않는다"는 글을 올렸다. 이낙연 지지층에 손을 내민 것으로 해석되는 부분이다.

그러면서 홍 후보는 당내 경쟁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선 '함량 미달'이라고 비판하며 "함량미달 후보를 제치고 본선에 진출해 원팀으로 정권교체 해 나라를 정상화시키고 선진국시대의 원년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2일 0시 기준 )

  • 대구 70
  • 경북 106
  • 전국 5,26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