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직서 써내라"…황무성 성남도공 사장 사퇴 종용한 정 실장·유동규?

성남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황무성 성남도시개발공사 초대 사장이 24일 오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성남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황무성 성남도시개발공사 초대 사장이 24일 오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시절 외압을 견디지 못하고 중도 사퇴했다고 주장한 황무성 전 성남도공 사장이 '정 실장'이라 언급된 인물과 유동규 전 성남도공 기획본부장의 압력으로 사퇴한 정황이 담긴 녹취록이 공개됐다.

최근 채널A와 조선일보 등의 보도에 따르면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이었던 유한기 씨는 2015년 2월 6일 오후 3시 10분쯤 황 전 사장 집무실을 찾아가 사직서를 요구했다.

채널A가 입수한 녹취록에서 유 씨는 황 전 사장을 향해 "(사직서를) 써주세요" "그걸 써 주시라. 왜 아무 것도 아닌 걸 못 써주시나"라며 여러번 사직서 작성을 압박했다.

이 과정에서 유 씨는 사직서를 받아오라고 요구한 인물로 유동규 전 본부장과 '정 실장'을 거론하며 "양쪽 다 저한테 그러고 있다"고 언급했다.

황 전 사장은 녹취록 속 정 실장이 정진상 전 성남시 정책실장을 뜻한다고 주장했다.

녹취록에서 황 전 사장은 "내가 (사직서를) 써서 줘도 (이재명 당시) 시장한테 갖다 써서 주지, 당신한테는 못 주겠다"고도 맞섰지만 유 씨는 집요하게 사직서를 요구했다.

황 전 사장이 "그래 알았어. 내주에 내가 해줄게"라고도 했지만 유씨는 "아닙니다. 오늘 해야 합니다. 오늘 아니면 사장님이나 저나 다 박살납니다. 아주 꼴이 아닙니다"라고 경고했다.

40분간 대화에서 사직서 독촉은 14차례나 이어지고, 유동규 전 본부장은 12번, 정 실장은 8번 등장한다고 채널A는 전했다.

황 전 사장은 결국 이날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 전 사장 사직서는 그로부터 약 한 달 뒤인 2015년 3월 11일 처리됐다. 2014년 성남도시개발공사 초대 사장에 임명됐으나 임기(3년)를 채우지 못하고 사퇴한 것이다.

유 씨가 황 전 사장에게 사퇴를 종용한 이날은 대장동 사업 민간 시행사인 화천대유가 설립된 날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진상 전 정책실장은 해당 의혹에 대해 "대표 사퇴 문제를 본부장과 상의한다는 게 말이 안 된다"며 "유 씨와 대표 사퇴 문제를 상의한 적이 없다"는 취지로 부인했다.

황 전 사장은 이날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으면서 윗선의 압력을 받고 사퇴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2일 0시 기준 )

  • 대구 70
  • 경북 106
  • 전국 5,26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