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낙회동에도 남은 앙금…이낙연 지지자 폭행한 50대女 경찰 입건

24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의 회동 장소인 서울 종로구 안국동 한 찻집 인근에 양측 지지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의 회동 장소인 서울 종로구 안국동 한 찻집 인근에 양측 지지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의 '찻집 회동' 현장에서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을 폭행한 50대 여성이 경찰에 입건됐다. 입건된 여성은 이 지사 지지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종로경찰서는 폭행 혐의를 받는 이 지사의 지지자인 50대 여성 A씨를 입건해 조사했다.

A씨는 전날 오후 3시30분쯤 종로구 안국동의 한 찻집 인근 길가에서 이 전 대표 지지자 3명의 머리나 어깨, 팔을 수 차례 잡아당기거나 때린 혐의를 받는다.

그러나 단순 폭행죄는 반의사불벌죄로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으면 처벌할 수 없다.

앞서 이 후보와 이 전 대표의 찻집 회동은 전날 오후 3시부터 약 30분 동안 열렸다.

두 사람의 만남은 정권 재창출을 위한 경선 갈등 봉합 수순의 취지로 해석됐지만 장외에서는 양측의 지지자들이 운집해 물리적으로 충돌하는 등 여전히 앙금이 남아있는 모습이었다.

당시 현장에서는 1시간 전부터 양측 지지자 100여명이 모여 피켓시위를 벌였다. 100여 명의 인파 중 대다수는 이 전 대표 지지자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부정선거 민주자멸' '결선가자' '본선경쟁 오직 NY(낙연)' '사사오입 철회하라' 등의 피켓을 들고 "원팀 없다" "이재명 사퇴" 등의 구호를 외쳤다. 또한 "이낙연 지켜줄게" "결선 가자" 외치며 이 전 대표를 응원하기도 했다.

급기야 지지자들 간 신경전 끝에 물리적 충돌이 발생하기도 했다. 이 후보를 지지하는 유튜버들을 향해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이 "이재명에게 얼마를 받았냐"고 외쳤고, 유튜버들이 강하게 반발하며 양측간 몸싸움까지 이어졌다.

이 후보가 현장에 도착하자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은 "이재명 사퇴하라" "사사오입 철회하라"를 외치며 달려드는 등 험악한 분위기가 극에 달하기도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4일 0시 기준 )

  • 대구 90
  • 경북 90
  • 전국 5,35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