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수병 사건' 용의자, 인터넷서 독극물 샀다

경찰, 용의자 혐의 특수상해서 살인으로 변경

경찰 관련 이미지. 게티이미지 뱅크 제공
경찰 관련 이미지. 게티이미지 뱅크 제공

서울 서초구의 한 회사에서 발생한 이른바 '생수병 사건' 용의자 강모씨가 사전에 인터넷으로 독극물을 구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당초 강 씨에게 적용됐던 특수상해 혐의를 살인으로 변경키로 하고 보완 수사에 나섰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강 씨 혐의를 특수상해에서 살인으로 변경했다.

이는 생수병 물을 마시고 의식을 잃었던 이 회사의 남녀 직원 가운데 남성 직원 A씨가 지난 23일 사망한 데 따른 것이다. 이날 열리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이 끝나면 적용 혐의가 변경된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강씨의 혐의를 입증할 증거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강씨가 인터넷을 통해 독극물을 사들인 기록 등이 확보됐다는 것이다. 강씨가 구매한 독극물은 피해자 A씨의 혈액에서 나온 독극물과 일치한 것으로 파악됐다.

강씨는 이 사건 이튿날 자신의 자택에서 극단적 선택 끝에 사망했는데, 당시 강씨의 자택에서 나온 독극물도 동일한 종류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강씨의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보완 수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최관호 서울경찰청장은 "관계자 진술만 가지고 '이게 동기다'라고 하기에는 아직 더 수사가 필요하다"며 "관계자 조사·휴대전화 포렌식 등의 조사가 더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강씨가 지방 인사 발령 가능성을 듣고 불만을 품었을 수 있다는 관계자 진술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유서 등 강씨의 범행 동기를 직접적으로 입증할만한 증거가 발견되지 않아 범행 동기를 밝히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관계자 증언에 따르면 강씨는 지난 18일 자신이 다니는 회사에서 남녀 직원이 생수병에 든 물을 마시고 쓰러지자 "나는 괜찮은데 왜 그러지"라며 수상한 언행을 보이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미 혐의를 입증할만한 증거는 다 나온 상황"이라며 "이번주 내에 사건을 종결하는 것을 목표로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2일 0시 기준 )

  • 대구 70
  • 경북 106
  • 전국 5,26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