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측 "마지막 토론회 끝나면 광주 가서 사과할 것"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5일 오후 대전시 중구 대흥동 국민의힘 대전시당에서 열린 국민캠프 충청권역 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5일 오후 대전시 중구 대흥동 국민의힘 대전시당에서 열린 국민캠프 충청권역 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 대외협력특보인 김경진 전 의원이 "마지막 토론회가 끝나자마자 광주에 가 사과를 하겠다"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은 25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전두환 옹호로 오해될 수 있는 이런 말을 한 것에 대해서 광주 시민들과 호남 국민들께 사과할 수 있도록 준비를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의원은 "윤 후보가 인재를 적재적소에 배치하고, 권한 위임의 중요성을 얘기하려는 과정 속에서 독재자, 또 국민들을 살인했던 전두환을 끌어들여서 비유하려고 했던 말실수가 분명히 있었다"며 "그 과정 속에서 SNS에 실수가 있었다. 이 부분과 관련해서 후보가 사과의 말씀을 올렸고, 또 저 역시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을 올리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그는 '광주를 찾는다고 민심 수습이 될 것 같느냐'라는 질문에는 "수습이 될지, 안 될지는 저희도 모를 일"이라며 "가서 어쨌든 국민들이 혼내면 혼내시는 대로 또 저희들이 혼이 나야 한다. 어쨌든 윤석열의 생각과 진심은 그런 것이 아니다. 광주 5·18 민주화 정신과 함께 하고 있다, 이런 부분을 거듭 말씀드리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의 캠프 운영이 잘못됐다는 지적엔 "저희들도 반성을 지금 많이 하고 있다. 어쨌든 (최종 후보 선출일인) 다음달 5일이면 후보가 선출이 되고, 선출이 되고 나면 본선 캠프로 재편이 되어야 될 것"이라며 "그래서 지금 후보께서도 그렇고 전면적으로 아마 캠프 재편을 머릿속에 구상하시는 걸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2일 윤 전 총장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회동에 대해서는 "윤 전 총장과 김 전 위원장은 최소 일주일에 한두 번 이상 전화 통화로 의견을 구하고 적절한 조언을 받는 사이"라며 "필요하실 때마다 굉장히 자주 만나는 거로 알고 있다. 그런 맥락으로 이해해달라"라고 설명했다.

한편 전날 김 위원장은 윤 전 총장 지원설과 관련해 "그건 본인(윤 전 총장) 느낌이 그런 거고"라며 "11월 5일이 경과해 봐야지 내가 어떻게 결심할 거냐를 가서 이야기할 것"이라고 답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2일 0시 기준 )

  • 대구 70
  • 경북 106
  • 전국 5,26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